The Blossom of new Era

                                              SAEMANGEUM LANDMARK

 

                 

    Competition : Saemangeum Landmark Competition. Korea 

    Host : Ministry of Land, Transport and Maritime Affairs

    Year : 2012

    Project Team : Seungmo Lim, Jiwon Hwang, Seungjin Lee, Yeongju Do

    Award3rd Prize

 새만금은 과거 자연의 랜드마크였다. 갯벌에는 항상 생명이 꿈틀대며 자랐고 철새들은 계절마다 날아와 새만금의 아름다운 풍경을 만들었다. 그리고 들판의 황금빛은 이곳의 풍요로움을 보여주었다.


 새로운 시대의 새만금 랜드마크는 ‘인간과 자연이 공존하는 공간’이다. 기억의 중첩을 통해 오래된 미래의 공간을 만들고 숭고한 기억을 만들어 나간다.


 수면 위로 솟은 구조체의 군집은 한 무리의 철새의 이미지를 닮아 새들의 둥지이며 자연을 상징한다. 그리고 수면 아래로 열린 공간은 갯벌의 모습을 닮아 새로운 생명을 만들어가는 동시에 새만금 내의 수질을 정화한다. 다시금 새만금은 생명을 품고 철새들의 낙원이 된다. 그리고 인간은 그 품안에서 함께 발전한다. 새만금에서 새로운 시대를 꽃피운다.

 Saemangeum was the landmark of nature in the past. Lives grew in mud flat and migratory birds few here and made beautiful landscape of Saemangeum. And the golden sun of field showed the richness of this area.

 

 Saemangeum landmark in new era is ‘the space where human and nature coexist.’ Through reiteration of memory, it makes old future space and creates noble memory.

 

 The gathering of structure rising on surface of water is similar to the image of one group of migratory birds and it symbolizes nest of birds and the nature. And the open space under the surface of water is similar to image of mud flat, it makes new lives and simultaneously purifies water quality of Saemangeum. Again, Saemangeum embraces lives and become paradise of birds. And humans develop together in there. Saemangeum blows new era.

Copyright © 2017 SML
All Rights Reserved